본문 바로가기

iOS 정보/최신정보

아이폰6, 6Plus 중국 베이징에서 판매중단 명령 받아.

아이폰6, 6Plus 중국 베이징에서 판매중단 명령 받아.
광고 차단 플러그인을 꺼 주시면 블로그 운영에 도움이 됩니다. ^^

아이폰6, 6Plus(iPhone6, iPhone6 Plus)가 중국 베이징에서 판매중단명령을 받았습니다.

 

이유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바이리'의 디자인 패턴을 침해 했다고 판정을 내렸습니다.

 

바이리는 애플의 아이폰6 및 아이폰6플러스가 자사 브랜드인 '100C'와 유사한 외형 디자인이어서 고객들에게 혼동을 준다며 애플을 베이징지식재산권국에 특허 침해 혐의로 고소를 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 바이리(Baili)는 자사의 ‘100C’ 브랜드가 애플의 아이폰6 및 아이폰6플러스와 외관이 비슷해 일반 고객들이 이를 혼동한다며 베이징지식재산권국에 애플을 특허 침해로 신고했습니다.

 

베이징지식재산권국은 판결문을 통해 “애플의 아이폰6 및 아이폰6 플러스는 바일리의 100C와 작은 차이밖에 없다”며 “그 차이는 너무 작아서 일반 이용자가 알아채기 어려운 수준”이라면서 아이폰6, 6Plus(iPhone6, iPhone6 Plus)와 100C 사이의 디자인 차이는 특허권을 보호할 수준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베이징 시당국으로부터 애플의 아이폰6, 6Plus(iPhone6, iPhone6 Plus)의 판매중지 행정명령을 받아낸 바이리는 전자제품 판매를 하다 휴대전화를 만들기 시작한, 관련업계에서도 거의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중소규모 업체입니다.

 

애플은 판매금지 명령은 받은 직후 베이징 소재 특허 항소법원에 항소했고 그 결과 판금 명령에 대한 법원의 검토가 진행 중 이라고 설명했습니다.